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백산에서 밤새 촬영 중, 새벽이 되자 은하수가 떠올랐다.
마침 1군 선수들이 다른 경기 중이어서, 2군 선수들로 촬영하였다. 다음 달쯤 1군 선수들로 찍어서 어느 정도 차이가 나는지 테스트할 생각이다.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ps) 아래는 낮에 작업 중인 모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정수 2010.04.28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해 전 밤 9시에 죽령에서 올라 11시부터 아침까지 촬영하고 온 소백산
    이렇게 보니 반갑네요

    제가 갔을 땐 월령도 안 좋았고 촬영 도중 구름도 밀려와서
    다음에 다시 가야지 하는데 시간이 안 나네요

    저도 별 촬영을 좋아라 하는데

    요즘 날씨에 사진의 옷 차림으로 추위를 견딜 수 있나요?

    • 권오철 2010.04.28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래 뵈도 스키복 바지에 폴라폴리스 안감이 있는 겨울 옷차림입니다. 낮에는 그럭저럭 괜찮지요. 하지만 밤에는 어림도 없습니다.

  2. kooi 2010.05.17 0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완에서도 봤지만..정말 대단하단 생각만 드네요..
    1군과 2군의 차이가 뭔지..ㅎㅎ
    저도 3대를 돌리지만 어떤걸 1군이라고 해야 할지..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