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지막 스캔 작업을 언제 했었더라... 너무 오래 되어 이마콘 스캐너 전용 프로그램을 다룰 때 한참 동안이나 기억을 더듬어야 했다. 아직까지도 필름이 장시간의 일주 촬영에서는 디지털에 비해 월등하다. 끊어지지 않는 부드러운 별의 궤적과 진득한 색 표현이 슬라이드 필름을 이용한 일주사진의 맛.

 




10년 정도 전에 촬영한 필름인데, 마음에 안 들어 다시 찍어야지 하고 있는데, 계속 실패중. 15분 전에 들어갔어야 하는데. 실패!



 

현존 최고의 필름 스캐너 핫셀브라드 flextight X5 스캐너로 작업중. 프린트 피델리티는 국내 최고의 장비들을 갖추고 있는 프린트&스캔 샵이다.

 

원래 공덕동에 있었는데 얼마 전에 홍대 앞으로 이사왔다. 들어가다가 카페에 잘못 온 줄 알았다. 아래 사진은 공덕동 때 사진인데, 지금은 진짜 까페 뺨친다. 사진가 신기정씨가 동생과 같이 운영하고 있다. 내부 인테리어를 보면 주인장의 고급스런 취향이 그대로 드러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병옥 2013.10.27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필름의 느낌이란...ㅋ

    예전 학교때 사진학 교수님이 자기 학생때 일주사진 처음 찍으러 나간날 릴리즈를 깜빡하고 안가져 왔다더군요.

    덕분에 몇시간동안 셔터를 손으로 누르고 있었다는...ㅋ
    손가락이 다 얼어버렸다고...
    그이후로 촬영나갈때 장비 꼼꼼히 챙기는 습관이 생겼다고...ㅎㅎㅎ

  2. 안해도 2013.11.06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 맨 위의 사진은... 저기 해인사 옆에..

  3. 강지수 2013.11.16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숨겨둔 사진을 간간이 보여주시는 맛이 있네요~~

    • 권오철 2013.11.16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숨겨둔 게 아니라. 그 당시에는 버린 사진인데, 지금 보니 살려도 될 것 같기도 하고. 뭐 그런 사진들 많아요. 10년씩 계속 찍기도 힘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