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필름 시절에는 사진가는 촬영만 하면 되고, 현상과 인화는 충무로의 프로샵에 맡기면 되었습니다. 디지털 사진 시대에는 필름 보다 훨씬 다양하게 사진을 요리해 낼 수 있게 되었지만 그 일은 이제 사진가의 몫이 되었습니다. 디지털 사진시대, 포토샵이 사진하는 사람들의 필수 능력이 된 것입니다. 이러니 필름 시절 사진을 곧잘 찍던 분들도 컴맹이라서 포토샵을 못 다뤄서 뒤처지는 일도 많습니다.

 

저 역시 필름에서 디지털로 넘어오면서 모든 것을 바꾸고 새로 배워야 했습니다. 타임랩스 후반작업에도 사실 포토샵이 기본입니다. 기본이 안 되어 있으니 참 힘들던 시절이 있었습니다만, 이제 필요한 만큼은 어느 정도 다룰 수 있게 되었습니다.

 

관련 책도 많지만 책으로 배우기는 어렵고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가장 쉽게, 가장 빨리 배우는 방법은 그 분야 전문가에게 배우는 것입니다. 제대로 배우려면 그 분야 최고의 전문가를 찾아가는 것이 좋겠지요. 저는 길영훈 선생님에게 배웠습니다. 초급 강좌 듣고 고급과정을 추가로 들었습니다.

 

2014년 새 강좌가 떠서 소개드립니다. 소수 정예로 매월 초 시작합니다. 여유가 된다면 개인교습을 받아서 PC셋팅이나 CMS, 포토샵 최적화 등부터 시작해서 직접 촬영한 사진으로 실전 연습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outofgamut@naver.com과 gihl@me.com 으로 메일을 보내시면 보다 자세한 내용을 담은 안내서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ps)

제 이름이 들어가 있어서 살짝 민망하긴 합니다만, 제가 추천해 드린 건으로 어떤 금전적 또는 다른 이득을 받지 않습니다. 제가 들었고 너무 좋아서 추천하는 것 뿐이에요. 최근에 오로라 건으로 사진 하는 분을 여럿 뵈었는데 찍는 것은 좋은데 후반 작업 결과가 안타까운 경우가 많아서 제가 들었던 강의가 생각났습니다. 사진 생활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권오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원희 2015.03.11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토샵 강좌 아직 들을 수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