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 찍으러 해발 1100m에 올라가서 밤새 오들오들 떨었는데,
바람이 정말 장난아니게 부는 곳이었다.

정상 귀퉁이에 간이 화장실이 있는데,
거기 들어가서 일 보다가 이런 상상까지 하며 일을 마쳤다.
 
"모 사진가 일보다 화장실과 함께 돌풍에 휘말려 변사"
이때 변사(變死)일까 변사(便死)일까.

오즈의 마법사에 나오는 도로시는 집과 함께 날아가 동쪽 마녀도 물리쳤는데,
나는 화장실과 함께 날아가 쥐라도 잡아야 하나.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