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Gemini South, Chile.

풍운아 시즌2. 구름이 가고 나니 바람이 몰려왔다.

태풍치던 독도에서보다 더 강한 바람에 몸이 뜨고 작은 돌맹이가 섞여서 날아와 얼굴을 때린다.

바람 때문에 천문대가 shut down되는 건 또 처음 봤다. 진동 문제도 있고 돔 열기도 힘들어서 관측 못한다고.

촬영허가 받은 이틀 중 하루는 구름 때문에 공치고, 하루 남은 거 어떻게든 해볼라고 두 손으로 간신히 들수 있는 바위를 삼각대 매달아 가며 촬영해보지만, 바람에 다 넘어가 버리고 카메라 한 대 기절하심.

바람에 흔들리는 삼각대를 온몸으로 부여잡고 그냥 스틸 한 컷 건지는 것으로 목표 변경.

이럴 때는 멘탈 관리를 위해 아들이 가르쳐준 노래가 있다.
"마음을 비우면 행복해져요~~~~"

사진은 임시로 붙인 거라 집에 가서 다시 작업. 천문대와 맨 눈으로 볼 수 있는 네 은하가 다 촬영되었다.

ps)
일식 촬영 오시는 분들 장소 잘 골라야 합니다. 일몰형이라 바다쪽이 트인 곳을 찾아야 하는데, 대개 구름이 있고, 조금만 올라가도 바람 장난아님. 망원경 사용불가. ㅠㅠ

'별, 그리고 사진 - 국외 > 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Gemini South, Chile.  (0) 2020.05.09
네 은하를 한 눈에  (1) 2019.02.15
칠레 ALMA Radio Observatory  (0) 2018.09.24
칠레 Paranal Observatory, VLT  (0) 2018.09.24
칠레 VLT  (0) 2018.08.04
칠레 길가의 십자가들  (0) 2018.08.04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