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백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간 데 없네
어즈버 태평연월이 꿈이런가 하노라

교과서에 나오던 야은 길재의 시조이다. 고려가 망하고 옛 도읍이던 개성을 지나면서 지은  것이라고 한다. 그런데 요즘은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산천에서도 옛 모습 찾기가 쉽지 않다.

위는 대원사의 ‘빛깔있는 책들’ 시리즈의 ‘솟대’ 92~93쪽이다. 전북 정읍군 산외면의 솟대가 있던 풍경이다. 예전에 한반도의 민속 문화재를 찾아 전국을 돌아다니던 시절이 있었다. 솟대, 장승, 벅수, 당산나무, 마애불 등등... 책에 나오는 솟대들도 대부분 직접 찾아가 보았던 것이다.



2002년 1월에 찾아갔을 때의 모습이다. 길은 시멘트로 포장이 되었고, 솟대는 달랑 한 개만 남아있다. 시멘트 길 가장자리에 구멍을 만들어 거기에 꽂아놓았다. 추적추적 젖어있는 시멘트 바닥의 느낌이 처연하기까지 하다. 멀리 능선의 모습이 아니라면 같은 장소인지 확인조차 어려울 정도다.

‘솟대’ 책이 나온 것이 1990년이니 최소 12년 이상의 세월이 만든 변화이다. 지금은 20년이 흘렀으니 또 어떻게 변했을지 모를 일이다.


※ 이미지가 남아있는 과거의 현장을 찾아 재촬영을 함으로써 과거와 오늘의 차이를 발견할 수 있도록 하는 사진 분야를 'rephotography'라고 부른다. (월간 포토넷 2008. 1월호 별책부록 참고)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송기동 2010.05.10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남 화순에는 아직 오리지널 솟대가 남아있습니다.
    동네 개가 하도 짖어서 약간의 어려움은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