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질랜드 남섬, 오마마루 Oamaru. 촬영하다가 잠시 끼니를 때우러 들렀던 동네다. 백년이 지난 건물들과 최근의 건물들이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밥 먹은 식당 건물도 19세기 건물이었다. 100년도 전의 영업하던 사진들이 벽에 걸려 있었는데, 거기 나오는 사람들은 이미 다들 죽고 없다.


밥 주문하고 기다리기 지루해서 식당 앞에서 몇 장을 찍었다. 저 교회도 19세기 건물들이고, 중심가의 건물들은 오래된 건물들인데, 땅이 넓으니 기존 건물 허물고 짓는 것이 아니라 그 옆에 짓는 식이다. 땅이 넓으니 고층 건물이 필요없다.


서구의 주소 체계는 이렇게 드넓은 땅에 사람들이 사는 곳을 표시하기 위해 발달했다. 타운이 형성되고, 타운과 타운을 잇는 길을 따라 집들이 들어선다. 그러니 무슨 길 몇 번째 집 이런 식으로 주소체계가 만들어진 것이다. 그러니 집 찾기는 우리네 주소 체계보다 편하다.


하지만 우리네처럼 좁은 국토에서 오밀조밀 살던 나라에서는 면 개념의 주소체계가 전통적이다. 무슨 동 하는 식이다. 길도 명확하지 않다. 오밀조밀 모여살면 집 사이사이가 길인 형편이다 보니 그런 것이다. 


그런데 무리하게 서양식 선 개념의 주소체계를 신주소랍시고 수천억을 들여서 삽질하고 있다. 전통도 뿌리도 사고 체계도 다른데 말이다. 


집 찾기 힘들다고? 내비게이션이 발달하고 전 국민이 스마트폰 들고 다니는 나라에서 무슨 걱정이람? 지금이라도 늦지 않다. 번지 주소가 싫다면 동까지는 놔두고 작은 길만 쓰는 것이 어떤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전통길 24 이런 식으로.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상윤 2014.02.02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의 잔재를 없애기 위해 지번대신 도로명을 쓴다는것은 찬성하나...
    지금처럼 제대로 준비도 안되고 납득하기 어려운 주소체계가 더 이상한것 같습니다

    도시를 바둑판으로 먼저 만들어놓고 도로명을 써야할텐데...

  2. 옥군 2014.02.05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일 황당한게 길 이름에 외래어가 종종 보이더군요.

    웰빙길, 크리스탈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