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2005.12.20

나는 성질이 급하다. 급하다 못해 시간에 대한 강박관념에도 시달린다.
나는 욕심이 많다. 욕심이 많아서 이것저것 하나도 놓치고 싶어하지 않다보니 과로하여 병까지 얻으면서도 이것저것 벌려놓은 것 중에서 제대로 되는게 별로 없는 결과가 생기기도 한다.
참으로 못하는게 가만 있는 것이다. 뭐라도 안하면 안되는 사람이다.


시간에 대한 강박관념의 뿌리는 어디일까 생각해본다.
사람이 나고 죽을때까지 시간이 참 많은 것 같지만, 그래봐야 고작 3만일 정도이다. 일년이 365일(윤년제외)이니 80년 정도 살면 약 3만일이 된다.

어려서 앞가림 못하고 늙어서 제대로 활동하지 못하는 시간을 빼면 2만일 정도가 남는다. 하루에 10원짜리 하나씩 쌓아도 20만원어치밖에 못쌓는다. -.-;;;

그 2만일 중에 내나이 생각하면 벌써 약 5천일 썼다...
1만5천일. 휴...

하루하루 아까운데 조바심내다가 그나마도 못쓰고 갈라.

'살다보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은 무슨 풀?  (0) 2009.05.03
생애 가장 뜻깊었던 설연휴  (0) 2009.05.03
인생과 시간에 대한 강박관념  (0) 2009.04.28
청춘의 맛  (0) 2009.04.21
집착이 낳는 병  (2) 2009.04.06
인터넷엔 심리테스트 홍수  (0) 2009.04.06
Posted by 권오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