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드라마로도 만들어진 적이 있는 일본 만화 '시티 헌터'의 주인공이 사용하는 총이 이른바 '원 오브 사우전드 One of thousand'라는 것이다. 대량생산하는 공산품은 어느 정도의 제조오차를 가질 수 밖에 없는데, 어쩌다 우연히 제조오차가 0인 그런 제품이 나온다는 것이다. 


카메라 렌즈도 총과 마찬가지로 대량생산되는 공산품이다보니 제조오차가 있을 수 밖에 없다. 먼저 말하지만 이 글은 캐논을 까려고 쓴 글이 아니다. 캐논의 렌즈, 특히 L렌즈의 개선품인 L II 에 와서는 그 다양함과 품질이 현존하는 카메라 렌즈 시장에서 정상급이다. 천체사진이라 마운트에 구애받지 않고 사용하는 나도 요즘은 대개 캐논 렌즈를 쓴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제조오차가 느껴진다는 것이다. 렌즈 살 때마다 이번엔 제대로 뽑기를 기도하는 심정으로 마음을 졸여야 한다. 심지어 샀다가 중고로 팔고 다시 산 적도 있다. 가격도 자이스와 비슷해지는데 제조오차 못 느낄 정도로 생산할 수 없나? 


아래 그림은 캐논 24-70mm f/2.8 L 렌즈와 L II 렌즈의 해상력 비교 자료이다. 각 점이 테스트한 개별 렌즈들을 가리킨다. L II (일명 신계륵)이 구형의 L 렌즈(일명 구계륵)보다 해상력이 압도적임을 알 수 있다. 반면 같은 렌즈에서도 해상력 오차가 상당한 것이 보인다.




그림 출처는 여기. 

http://petapixel.com/2012/11/07/canon-24-70mm-f2-8-mark-ii-trounces-the-mark-i-in-sharpness/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병옥 2013.12.28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렌즈들이 편차가 얼마나 있는지 모르겠지만 보이는 도표상으로는 편차가 생각보다 심한것 같네요.

    이런것도 기술력인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