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백두산 천지의 물이 빠져나가는 곳이 단 한 곳 있는데, 그 곳이 백두산 북쪽의 달문이다. 그 물줄기가 흘러가다 높이 30여 미터의 절벽에서 떨어지는데, 이것이 비룡폭포이다. 중국에서는 백두산을 장백산이라고 부르고, 이 폭포도 장백폭포라고 부른다.



백두산 온천수가 솟아나오는 온도는 무려 83도. 이 뜨거운 물에 계란을 넣어 익혀서 판다. 옥수수, 소시지 같은 것들도 있다. 암탉이 잘 못 먹었는지 계란이 너무 작다.




비룡폭포(장백폭포) 올라가는 길옆에 온천이 솟아나오는 곳이 있다. 유황온천이라 냄새도 그윽(?)하다.



이 뜨거운 물에 발을 담그는 사람들 있다. 나는 손가락을 넣었다가 깜짝 놀라서 귀에 가져가고 말았다. 잠시 담갔는데도 손이 살짝 익었다. 이 사람들 한국인 아니다. 중국인들은 뜨거운 물에 잘 견디는 것 같다. 백두산 온천물도 엄청 뜨거운데 잘 들어간다. 온천수 옆에는 천지에서 내려오는 물이 흘러가는 계곡물이 있는데, 이건 또 완전히 얼음물이다. '일박이일'에서 강호동이 한 말대로 열탕과 냉탕이 공존하고 있다.



비룡폭포(장백폭포)올라가는 계곡. 위에는 구름이 덮여 있다. 사실 이날 점심때까지만 해도 천지 옆에서 이 구름 속에 들어 있었다. 구름 속에서는 가시거리 5m. 달문 위에서 이 계곡을 내려다보면 정말 장관이다. 반지의 제왕에서나 나오는 풍경이 펼쳐진다.


어느 관광지와 마찬가지로 잡상인들이 있다. 한국인과 중국인, 생긴 것 별 차이 안 나는데, 이 사람들 정확하게 구별해서 응대한다. 한국인에게는 한국말로, 중국인에게는 중국말로.


계란 아니다. 돌이다.



역시 돌이다. 한국 돈 1천 원 정도.





약재도 판다.



6월 중순인데 눈이 아직 녹지 않았다. 달리 백두산이 아니다.


비룡폭포(장백폭포) 전경. 오른쪽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천지까지 이어져 있지만 현재는 폐쇄되어 있다.



폭포를 바라보며. 필자.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ooi 2010.07.08 0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고 싶은곳...
    부럽네요..저 삶은 계란..ㅎㅎ
    천체사진이 궁굼해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