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속의 비과학적 구라, 11

졸라!

대를 이어 공돌이의 입장에서 영화감독들의 똥꼬를 싸늘하게 만들어줄 신임 기자, 딴지 독자 여러분께 인사드림다. 앞으로도 많은 성원과 제보 부탁드리며 그럼 오늘도 21세기 명랑 과학입국을 향하여 졸라 달려감다.



1. 타이타닉 - 두번째 이야기


타이타닉에 대해 많은 분들이 멜을 주셨다. 기사 나가고 나서 본 기자의 아이스박스가 드디어 메일박스의 기능을 하고 있다. 여러 제보를 주신 님들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가장 논란이 되었던 부분에 대해 다시 검증부터 해볼까 함다.

(1) 영하의 물속에 있다고 해서 체액들이 말그대로 얼음이 되는 것은 아니다

많은 분들이 지적해주셨다. 그 부분은 본 기자가 쓴 내용이 아니나 하는 김에 분석해보자.

사람몸의 수분은 (진화의 영향으로) 염도가 바닷물과 거의 같다고 한다. 바다에서 얼어죽은 시체는 바닷물과 온도가 같을 것이다. 따라서 바닷물이 얼지 않았으므로 얼어죽은 시체도 얼음으로 변하지 않는다.

(제보 : ***@***.kr)

일반적으로 익사인 경우에는 처음에는 가라앉는다. 왜냐하면 익사란 말그대로 물에 빠져 죽는 것이기 때문에 가라앉은 상태가 디폴트 셋팅되겠다. 그러나 좀 지나면 시체가 부패하면서 생기는 가스 때문에 떠오른다.

그러나 디카뿌리오의 경우 얼어죽은 것(정확히 말하면 저체온으로 인한 신체기능 정지로 인한 사망)이고 따라서 익사시에 발생하는 입과 코 등을 통한 침수가 없었으므로 지가 납덩이가 아닌 담에야 영화에서처럼 그렇게 수~욱 빠져드는 것은 맞지 않겠다.

디카뿌리오의 주머니에는 도박판에서 딴 꽤 많은 동전들이 들어있었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엽기발랄한 의견(sdw98@unitel.co.kr) 도 있었는데, 그의 주머니가 그렇게 불룩하지도 않았을 뿐더러 잃어버린 목걸이를 찾기 위해 몸수색을 당한 상태였으므로 가능성은 희박하다 하겠다. 만약에 이것이 사실이라면 도박으로 배표 땄다가 죽고 시체도 못찾는 지경이 되었으므로 공익광고로 만들어 도박에 대한 사회적 경종을 울려야 마땅하다 하겠다.

사실 디카뿌리오의 경우, 얼어죽기 이전에 물에 빠져 죽었어야 했다. 빠른 속도로 달리는 차의 옆에만 있어도 그 공기의 흐름에 빨려드는 경우가 있다. 물체가 지나가고 나면 그 빈 공간을 메우기 위해서 주변의 공기가 움직이는 결과이다. 공기도 아니고 물이라면 그 힘은 엄청나다.

타이타닉호의 길이는 259m 였으며, 동강난 뒷부분의 길이를 1/3만 잡아도 90m 가까이 된다. 따라서 그 덩어리가 가라앉을 때에는 엄청난 소용돌이가 생겼을 것이다. 영화에서도 구명보트의 선원이 빨리 노를 저어서 빠져나가지 않으면 빨려든다고 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러나 우리의 두 주인공, 특히 도슨은 구명조끼도 입지 않은 채 그 소용돌이의 중심이던 배 끝에서 유유히 살아나옴으로써, 주인공은 아무렇게나 죽지 않는다는 영화의 법칙을 확인시켜주었다.

(2) 두동강나는 장면에서 일어나는 폭발

두동강 나는 타이타닉

타이타닉의 외판은 강철이 리벳으로 연결되어 있고 상부의 갑판 일부는 목재로 되어 있었다. 요즘은 모두 철판을 용접해서 만들지만 그 당시는 그런 기술이 없었기 때문에 요즘은 청바지 주머니에서나 볼 수 있는 리벳으로 각각의 철판을 누더기 깁듯이 이어 나갔던 것이다. (사실 항공기는 아직도 리벳방식으로 조립하고 있다.)

어쨌든 응력이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강도가 약했던 리벳부분이 부서지면서 선체가 두동강 났을 것이다. 실제로 타이타닉의 건조에 사용된 리벳의 재질이 매우 약한 것이었다는 증언도 있다. 목재로 된 마루부분은 영화에서 보듯이 활처럼 휘다가 그렇게 뚝 하고 부러진다.

씨바 이 정도면 폭발이다

짜장면 먹고 젓가락 부러뜨려보신 분들은 다들 알리라. 금속이건 나무이건 간에 부러질 때 그냥 '우지끈'하고 부서지지 영화에서처럼 그렇게 불이 나지는 않는다. 그냥 불똥이 튀는 정도라면 봐주겠지만 이건 아예 화재가 발생한다. 이건 과장이며 다시 말해서 구라되겠다.
 

(3) 40km/h로 항해하는 배 앞에서 헤엄치는 최고속도 30km/h인 돌고래?

타이타닉이 항해할 때, 배 앞에서 뛰노는 돌고래들이 있었다. 실제 장면이 아니라 컴퓨터 그래픽으로 합성해 넣은 것이라고 하는데, 어쨌든 결론부터 먼저 말하자면 이 부분은 구라가 아니다. 그러나 꼼꼼한 독자분께서 걸고 넘어지니 분석해 보기로 하자. (드디어 구라 이외의 영역까지 영토를 넓혔다. 독자분들이 궁금해한다면 본기자 명랑사회 구현을 위해 끝까지 쫓아간다. 아, 이 집요함. 빽꼴딴들 저기 구석탱이에 쭈그리고 있으면 되겠다.)

문제의 장면에서 타이타닉의 속도는 22knot정도였다. 배의 속도를 나타내는 knot는 매듭이란 뜻인데 옛날에 일정 길이마다 매듭을 지은 끈을 늘어뜨려 배의 속도를 측정한 것에서 유래된 단위다. 알기쉽게 말하면 40km/h정도이다.

한편, 돌고래라는 놈의 헤엄치는 속도는 최고 30km/h 정도이다. 따라서 언뜻 보기에 더 느린 돌고래가 더 빠른 배 앞에서 얼쩡댄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는 주장이 나올 수 있다. 그러나 여러분도 돌고래의 머리가 졸라 크다는 것을 알고 계시리라. 꼭 본지 총수님이나 본기자, 또는 본기자 앤의 예를 들지 않더라도 머리가 신체에서 차지하는 비율과 아이큐 사이에는 강한 양의 상관관계가 있다.(고들 한다)

이넘 보이는가?

어쨌든 돌고래라는 놈의 지능은 조련사들에 의하면 침팬치 정도 된다고 하는데, 헤엄칠 때 큰 배 앞에 생기는 흐름을 타는 고난도 기술까지 구사한다. 이른바 돌고래식 래프팅(급류타기)인데, 따라서 돌고래가 물살을 타는 배의 속도에 따라서 이동 속도가 증가하는 것이다. 돌고래들은 실제로 큰 배에 접근하여 배에 탄 사람들에게 좋은 구경거리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그들의 쑈맨쉽 때문이기보다는 적은 에너지로 빨리 이동하기 위한 마빡굴리기인 것이다. 심지어 핵 잠수함 앞에서 껄떡대는 엽기적인 넘 또는 년들도 있다.

 

2. 인디펜던스 데이

긴말 안하고. 인디펜던쓰데이 전투 장면 봐라. 미사일 쏘고 그 걸 계기판에서 확인하는데. 씨바… 이거 감독은 그 흔한 플라이트 시뮬 한번 안해본 놈이 분명하다. 그게 어디 전투기 계기판이냐. 갤러그지.

보통 레이다 계기판은 중심이 자기 기체로 되어 있지만 이건 우리편 아래쪽, 쟤내편 위쪽이다. 제기랄. F-18이 그렇게 조종하기 쉬운 기체라면 F-16수입한 노때우는 지금이라도 총살시켜야 한다. 안 늦었다. 아무리 초보자들이 탈 수 있도록 개조 해 놨다고 하지만 조또 구라다. 그따우 계기판으로 적기 격추할 수 있도록 했다면 아메리카 만만세다. 나 바로 이민간다.

(글 : blindex@postech.ac.kr)

 

3. 에일리언 4

내가 알기로 에일리언은 영화에서, 기생체로 얼마간 숙주의 몸에서 있다가 밖으로 나와 탈피의 과정을 거친후 성충이 된다. 근데, 여주인공의 세포를 구해 복제를 했더니 에일리언과 여주인공이 성질을 나누어 갖게 되었다.

앞에서 말했듯이 에일리언은 기생체(parasite)이지 virus가 아니다. 세포 하나를 가지고 복제를 해서 재생했고 만약 그게 에일리언의 것이라면 당연히 에일리언 만이 복제되어야 한다. 그리구 그게 여주인공의 세포였다면 당연히 여주인공만이 복제되어야 한다. 에일리언이 바이러스처럼 여주인공의 세포에 침투해서 여주인공의 DNA에 자신의 DNA를 끼워넣지 않는 한, 영화에서처럼 더 플라이처럼 섞여버린 개체는 나올 수가 없다.

그리고 기억이라 하는 것은 뇌세포의 유기적인 결합에 의해 생기는 것이다. 즉 세포 하나로 똑같은 개체를 만들 수는 있지만 기억까지 복제할 수는 없는 것이다.

(글 : macromania@netsgo.com)

 

4. 미이라

그냥 심심하면 보라꼬 만든 영화다 보니 구라가 난무하는 영화인데, 그 중에 정말로 감독의 아이큐를 의심하게 하는 것들만 뽑아봤다.

(1) 영화상에 임호텝은 seti라는 왕의 제사장으로 나옴다. 하지만 이집트 역사상 꽤나 유명한 제사장인 임호텝은 seti보다 몇천년 먼저 살았던 고왕국 시절의 왕인 Djoser의 제사장이라고 한다.

또한 영화의 첫장면에서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들어진 Thebes라는 도시가 나오는데, 그 유명한 Giza의 피라미드가 나옴다. 그런데 엉뚱하게도 thebes는giza에서 한참 남쪽으로 쫌 떨어진곳에 이씀다.

(글 : lil00@yahoo.com)

(2) 영화 끄트머리쯤에 비행기 타고 졸라 도망가다 장렬히 전사하는 2차대전에 참전했다는 영국군 조종사 할아부지가 나온다. 근데 이 영화 시작에서도 밝혔지만 시대적 배경이 1920년대 이다. 이 할부지 몰고 다니던게 비행기가 아니고 타임머신이었을까?

(3) 미이라를 여는 열쇠 속에 종이로 만든 지도가 들어있다. 그런데 종이의 발명은 당나라 시절, 그러니까 피라미드가 만들어지던 시대보다 몇천년이나 뒤의 일이다. 씨바 말도 안되는 구라.

 

5. 유령

최민수와 정우성의 얼굴을 박은 포스터가 어째 '크림슨 타이드'를 어설프게 베껴먹은게 아닐까 하는 걱정을 하게 하였으나, 영화를 보니 전혀 아니었다. 한국 영화 드디어 이까지 컸다. 박수 함 치주자. 짝짝짝. 그러나 우리편(?)이라고 봐주는 거 엄따. 자 함 씹어볼까. 
 

(1) 유령은 러시아에서 'SIERRA' 급 잠수함을 빌려준 돈 대신 받아오는 것으로 설정되어 있다. SIERRA는 서방에서 붙인 이름이며, 실제 명칭은 BARRACUDA이다. 잠수함은 워낙에 비밀스런 무기체계이기 때문에 이름마저도 비밀로 붙여져 있었던 까닭이다. 어쨌든 이 잠수함은 SSN, 즉 핵추진 공격 잠수함으로 분류되며, 따라서 핵을 탑재한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을 가지고 있지 않으므로 수직 발사관 자체가 없다. 그런고로 일본을 없애버린다며 수직 발사관 해치를 여니 마니 하는거 말짱 구라되겠다.

사실 SIERRA급 잠수함에는 핵무기가 탑재되어 있다. 그러나 그것은 앞쪽의 어뢰 발사관을 이용해서 발사하는 크루즈 미사일이다. 토마호크 미사일에도 핵이 탑재되지 않는가. 그러나 그런 비교적 단거리의 조그만(?) 미사일 한두개로 공격한다고 하니 뽀다구가 안나서, 수직발사관으로 ICBM을 쏘는 것으로 설정을 바꾼 모양이다. 폼생폼사 구라...

(2) 러시아 근해는 겨울에 어는데, 이 얼음을 뚫고 부상하려면 잠항타가 걸림돌이 된다. 따라서 잠항타가 브릿지핀에 달려있으면 접어 넣을 수 없기 때문에 러시아 잠수함은 대부분 잠항타가 몸통에 달려 있어서 들락날락 할 수 있게 되어있다. SIERRA급도 마찬가지로 I, II 둘다 브릿지핀에 잠항타가 달려 있지 않다. 근데 '유령'에는 잠항타가 브릿지핀에 달려있다. 역시 폼으로 그런거 같다. 쯔쯔. 그놈의 뽀다구가 뭔지...

(3) 통신용 부이 케이블로 일본 잠수함을 낚시(?)하는 장면이 나온다. 근데 이거 재질이 무슨 강철 피아노선 수십가닥 꼬아놓은 것도 아니고 그저 좀 튼튼한 전선일 뿐이다. 이걸로 잠수함을 끌면 당근 끊어진다. 거미줄로 휴대폰 들 때 나타나는 현상이랑 똑같은 거다. 게다가 그 장면처럼 유령에서 풀어놓은 케이블이 일본 잠수함의 프로펠러에 걸리려면 우연히도 그놈이 유령의 바로 위로 지나가야 한다는 것이 되는데, 일본 잠수함이 뭐하러 그까지 오나. 그냥 소나 한번 '핑' 해주면 확인되는데.

(4) 일본 잠수함 끌어 당길 때 함내에서 난리치는 소리가 다 들린다. 좀 과장이긴 하지만 어쨌든 그정도 거리라면 똥누고 물내리는 소리 정도는 들릴 수 있다. 잠수함의 유일한 탐지수단은 소리이므로 함내의 소음에 대한 대책은 무척 철저하다. 문여닫을때 소리 안나게 하는 건 기본이고, 계단이나 발판 같은데도 마찬가지이다. 심지어 밥그릇 바닥도 고무코팅 되어 있다. (우리나라 같이 가난한 해군에서는 그냥 일반 밥그릇이랑 전기밥통 쓴다.) 근데 함내 조리실 함 봐라. 개스 랜지까지 있는 동네 분식집 수준이다. 그리고 승무원들 계단 오르내릴 때 쇳소리 울리는 거 이거 다 구라되겠다.

끝으로, 본기자가 보기에도 정말 그럴 듯 하게 내부를 꾸몄다. 근데 실제는 좀더 비좁고 복잡하다. 참고로 우리나라 209급의 침대(?) 크기는 280X60cm 이며 무릎 세우면 천장에 닿는다. 이나마도 어뢰 발사와 장전을 위해서는 철거해야 한다. 그리고 세수랑 빨래도 바닷물로 한다. 시원 짭조름하겠지? 딴지 독자들을 위해서 살짝 갈키 주는건데, 바닷속에서 인어공주 만날 때를 대비해서 미끌이 풍선(?) 200개를 싣고 댕긴다. 믿거나 말거나…

  다음 번에는 한국영화들을 중심으로 제보 받아 보겠슴다.
제보한 글을 그대로 올릴 경우 '글:아무개'로 표기하여 단순 제보와 구분하겠슴다. 알아서 잘 써 보내길 바람다.

 

- 엽기 과학부 L.O. (kwon572@netian.com)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