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2002.08.18

미친 넘들의, 미친 넘들에 의한, 미친 넘들을 위한 영화.

안데스 산맥을 넘는 원정대의 모습으로 시작하는 오프닝 부터가 심상치 않은 기운을 느끼게 한다. 이 영화를 만든 감독(헤어조크)이나 주연 배우(클라우스 킨스키) 모두 강한 개성을 가진 인물들로서, 인간의 집착과 광기를 제대로 표현해 주었다.

앨도라도를 찾아 강을 떠내려 가는 등의 설정 등은 '지옥의 묵시록'에서와 완전히 흡사하다. 비교해서 보는 것도 좋을 듯.

영화 중 인상깊었던 대사.
주인공 아귀레가 반란을 일으킨 뒤, 원정대 대장의 부인이 수도사에게 도와달라고 하자, 수도사가 하는 대답.

"신은 언제나 강자의 편이었다"

결국 원정대 대장은 목이 메어 달린다...

'별 볼일 없는(?)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인시대 이의방의 철퇴  (0) 2009.04.06
유용한 공학용어  (0) 2009.04.06
(영화) 아귀레, 신의 분노  (0) 2009.04.05
(서평) 클릭! 이브 속으로  (0) 2009.04.05
(서평) 당신들의 대한민국  (0) 2009.04.05
(영화평) 나쁜 남자  (0) 2009.04.05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