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2003.11.08

감기에 걸렸는데...
병원에 가면 일주일 앓고, 안가면 칠일을 앓는 다는 말도 있지만
어쨌거나 증세에 대한 처방을 하는 약이 싫거니와... 병원은 안간다.

이번처럼 염증이 목을 타고 넘어가 코와 귀로 옮겨가는 경우엔 어쩔수 없지만.
병원가서 기다리며 클래식 음악 관련 잡지를 뒤적이는데...
이런 글이 나왔다.

"기교가 다한 뒤에야 비로서 예술이 시작된다."

사진가도 별 이상한 악세서리와 기교를 다 부리다가도, 어느 경지에 오르면
기본 셋트만 덜렁 들고 다니면서 심금을 울리는 사진을 찍게 되는 것같이...
나도 그런 날이 오기를...
(그럴려면 기교를 더 부려봐야 하나...?)


ps) 요즘 업이 그렇다보니 대중음악을 이웃하며 살아가는데...
그래서 그런가 점점 클래식이 좋아진다.
차에타면 93.1 FM 클래식만 듣는데... 참 좋다.

조심할지어다... 카메라에 오디오까지 추가되면 집안 망하는 것 순식간이다.. ^^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rank 2011.09.21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 문제로 혼자서만 생각이 많은데 덕분에 마지막에 잘 웃었습니다.
    취미로 찍는 사진이 요즘들어 심각해지네요. 흥미를 잃는건 아닌지...
    사람이든 사진이든 그 모두가 예술이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