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2009.02.11

예전 필름들을 다시 스캔하다보니,
드럼스캔을 맡겼던 필름들은 보존상태가 명확히 드러날 정도로 저하되어 있었다.

드럼스캔에서는 유체마운팅이라고, 특수 기름에 적셔서 드럼에 붙이는데, 이로써 필름면의 먼지나 스크래치등이 상당히 경감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문제는 이 기름 때가 잘 안빠지고, 우리나라 대부분의 업소들이 그렇듯이 신선하게 잘 관리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실제로 한번 유체마운팅 오일에 오염되어 필름에 얼룩이 심하게 생겨서, 출판사랑 소송할뻔한 적이 있다. 어떻게 필름을 세척해 오긴 했는데, 원 상태로 결국 복구되지는 못했다.

어쨌든 다시는 스캔안하고 스캔후에 폐기해도 좋은 필름이 아니라면 국내에서의 드럼스캔은 재고해보아야 할 것이다. 아니면 유체마운팅 안하고 테이프로 드럼에 붙이는 방법도 있다.

드럼스캔 맡겼던 필름들을 스캔해 보면 다들 이 모양이라,
스캔한번 하고 나면 스포팅만 하루종일 해야한다는...

Posted by 권오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아파참 2011.02.14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필름이 저리 오염되었다고 생각하면 잠도 안오겠네요.